메뉴 건너뛰기

1111fdbfgbgfbgbb.jpg

포양광장

  1. 따지자면 4월13일이 건국절이지

    따지자면 4월13일이 건국절이지20대 국회의원 선거가 열린 4월13일의 시계를 97년 전으로 돌려보자. 그날 상하이 임시정부에서 33명의 국회의원이 선출됐다. <장병준 평전>은 포양 장병준 선생을 통해 이 ‘엄연한 정부’의 의미를 되짚는다. 4월13일은 20대 총선일이었다. 97년 전 이날 역시 중요한 선거가 있었다. 일제강점기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위한 선거였다. 1919년 4월13일 상하이에 독립지사 1000여 명이 모여 조선 8도와 러시아·미국·중국령을 대표하는 33명의 대의사(代議士:국회의원)를 선출했다. ...
    Date2019.04.25 Category포양칼럼
    Read More
  2. 후일담 : 집안과 유래

    나는 평소 거대 자본에 맞서는 장하성(55) 교수(고려대)의 '소액주주' 운동을 바라보면서, 장하성의 저러한 '전이불항'(戰而不降)적 기질은 어디서 유래한 것인가 하는 의문을 가지고 있었다. 도대체 열여섯 살 먹은 중학생 막내아들까지 포함하여 자신의 네 아들 모두를 6·25 전쟁터로 내몬(?) 장하성의 할아버지는 어떤 인간인가? 장병상(張柄祥:1899~1959)이 그다. 보성전문 법과를 다니고, 다시 메이지대(明治大) 법과를 졸업하였다.  장병상은 일제시대 여러 번 경찰서로 끌려가 고문을 당했다. 그의 형인 장병준(張柄...
    Date2019.04.25 Category포양칼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