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111fdbfgbgfbgbb.jpg

포양광장

역사에서 미래찾기

[역사에서 미래 찾기-하] 쑨커지 푸단대 교수를 만나다

by 관리자 posted Apr 25, 2019

"위안부 협상, 한국은 일본에게 속았다"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 <오마이뉴스>는 장병준선생기념사업회가 기획하고, 전라남도교육청·<오마이뉴스>가 후원한 이번 '역사에서 미래 찾기' 일정을 6박 7일 동안 동행취재했다. - 기자 말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소중한






"한국은 일본에게 속았습니다."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는 최근 위안부 문제를 다룬 한일 협상에 단호한 평가를 내렸다. 

15일 오후, 중국 상하이(上海)에 있는 푸단대 광화로우(光华楼) 건물에서 한국 중학생 29명과 만난 쑨 교수는 "최근 위안부 협상과 관련해 한국의 신문을 통해 그 과정을 잘 알고 있다"라며 "이 문제는 돈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쑨 교수는 "일본은 (역사 문제와 관련해) 처절히 반성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일본의 성심있는 반성이 나올 때까지 한국은 끊임없이 일본을 견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어로 '따오치엔(道歉, 사과하다)'이라고 하는데, 사과와 사죄에는 아주 큰 차이가 있습니다. 반성하지 않고 말로만 사과하는 것과 행동으로 전쟁시기 범죄를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은 다릅니다. 일본은 사죄란 말을 쓰지 않았습니다. 최근 일본의 한 국회의원은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일본이 이전 역사에 대해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소중한



"중국은 두 차례 친일파 처단... 한국은?"

쑨 교수는 한국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첫 중국인이다. 1998년 고려대에서 박사 학위 취득 직후부터 지금까지 푸단대 교수직을 맡고 있는 쑨 교수는 2002년과 2006년 한국고등교육재단, 한국고구려연구재단 등의 초청으로 고려대에서 연구하며, 한국과의 인연을 이어왔다.

'이번 위안부 협상 뿐만 아니라, 한국에선 꾸준히 친일세력과 관련된 논란이 일고 있다'는 기자의 말에 쑨 교수는 "친일파 문제는 중국이 한국보다 잘 처리한 것 같다"며 "(친일파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기) 때문에 한국에선 지금까지 친일파 문제가 거론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일본이 패망한 이후 두 차례 친일파를 처단합니다. 한 번은 1945년 일본 패망 직후 (장제스의) 국민정부가 난징으로 환도했을 때입니다(일제 침략을 피해 1937년 충칭으로 수도를 옮긴 국민정부는 2차세계대전 종전과 함께 일본이 항복하자 다시 난징으로 수도를 옮긴다 - 기자 주). 이후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현재 중국)이 수립된 이후에 또 친일파를 처단합니다

한국은 광복 이후 친일파를 처단하지 못했습니다. 이승만 정부의 많은 관리들은 일제 강점기 총독부 관리였던 사람들이었습니다. 군대, 경찰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날 쑨 교수는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 교류'를 주제로 강연를 진행하며 상하이에서 벌어진 한국 독립운동사를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상하이는 근대 중-한 무역의 중요한 항구였고,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탄생했으며, 한국인의 항일독립운동 중심지였다"면서 "뿐만 아니라 중-한 양국이 협력해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 맞서 싸운 중요한 도시였다"고 설명했다.

"윤봉길의 훙커우공원(虹口公園) 의거 사건, 이봉창의 일본 천황 저격 사건 등은 모두 상하이에서 기획되었습니다. 한국의 애국지사 안중근도 1905년 구국의 길을 찾기 위해 상하이에 왔습니다."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일~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 15일 상하이 훙커우공원을 찾은 학생들이 윤봉길 의사가 물병 폭탄을 던진 현장에 세워져 있는 기념비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일~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 15일 상하이 훙커우공원을 찾은 학생들이 윤봉길 의사가 물병 폭탄을 던진 현장에 세워져 있는 기념비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상하이의 한국인들, 항일 운동에 적극"

이날 쑨 교수는 한국어로 강연을 진행하며 자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찾아 상하이에 온 한국 학생들과 적극 소통했다. 기자의 질문에는 "<오마이뉴스>를 자주 본다"는 말로 답을 시작하며 반가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다소 유창하지 않은 쑨 교수의 한국어였지만 한국 학생들은 그의 설명에 집중하며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강연에서 쑨 교수는 신규식, 박은식, 조소앙 등 한국에선 비교적 덜 거론되는 독립운동가를 설명하는 데 많은 시간을 사용했다. 

"신규식은 1911년 4월에 상하이에 왔었습니다. 당시는 신해혁명 발발 시기였죠. 이때 신규식은 많은 중국 혁명지사들과 깊은 우의를 맺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휴대한 모든 자금을 기부해 중국 혁명지사들이 신문을 창간하는 것을 돕기도 했습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설립된 후 신규식은 손중산(쑨원·孫文, 중산[中山]은 쑨원의 아호) 선생과 회담을 가졌고, 그에게 한국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겠다는 약속을 받았습니다.

박은식도 대한민국임시정부 설립 전에 상하이에 왔고, 이곳의 한국인 지사들과 연합해 항일운동을 전개했습니다. 저술로 항일 독립운동을 전개함과 동시에 중국 항일투쟁에도 참가했고, 중화자유당에 가입해 중국 각계 인사와 밀접한 교제를 맺었습니다. 중화자유당의 여러 인사는 박은식이 편찬한 <안중근>에 참여했고, 캉유웨이(康有爲)는 <한국통사>에 머리말을 썼습니다.

조소앙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설립 후 대부분의 시간을 상하이에서 보냈고, 중국 각계 인사들과 넓게 교제했습니다. 조소앙이 맺은 중국의 거대한 인맥관계로 인해 한국 독립운동을 출판해 홍보하는 분야는 (중국의) 많은 지지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는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중국 각계의 지지를 얻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쑨 교수는 "세 저명인사 뿐만 아니라 상하이에 있던 보통 한국인들도 적극적으로 항일운동에 참가하여 중국 인민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며 "1932년 상하이에서 발생한 9·18사변 중, 푸단대 한국 유학생들은 구호대를 조직해 전선의 부상병들을 구원하는 활동에 참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시) 아주 많은 한국인들이 중국 인사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예술을 소개해 양국 문화 교류에 적극적으로 기여했다"며 "앞으로 양국의 다음 세대들이 선배들의 이런 교류를 잘 이어받았으면 한다"고 말을 맺었다.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 가운데 양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직고 있다.
▲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 가운데 양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직고 있다.
ⓒ 소중한

  1. 따지자면 4월13일이 건국절이지

    따지자면 4월13일이 건국절이지20대 국회의원 선거가 열린 4월13일의 시계를 97년 전으로 돌려보자. 그날 상하이 임시정부에서 33명의 국회의원이 선출됐다. <장병준 평전>은 포양 장병준 선생을 통해 이 ‘엄연한 정부’의 의미를 되짚는다. 4월13일은 20대 총선일이었다. 97년 전 이날 역시 중요한 선거가 있었다. 일제강점기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위한 선거였다. 1919년 4월13일 상하이에 독립지사 1000여 명이 모여 조선 8도와 러시아·미국·중국령을 대표하는 33명의 대의사(代議士:국회의원)를 선출했다. ...
    Date2019.04.25 Category포양칼럼
    Read More
  2. 후일담 : 집안과 유래

    나는 평소 거대 자본에 맞서는 장하성(55) 교수(고려대)의 '소액주주' 운동을 바라보면서, 장하성의 저러한 '전이불항'(戰而不降)적 기질은 어디서 유래한 것인가 하는 의문을 가지고 있었다. 도대체 열여섯 살 먹은 중학생 막내아들까지 포함하여 자신의 네 아들 모두를 6·25 전쟁터로 내몬(?) 장하성의 할아버지는 어떤 인간인가? 장병상(張柄祥:1899~1959)이 그다. 보성전문 법과를 다니고, 다시 메이지대(明治大) 법과를 졸업하였다.  장병상은 일제시대 여러 번 경찰서로 끌려가 고문을 당했다. 그의 형인 장병준(張柄...
    Date2019.04.25 Category포양칼럼
    Read More
  3. 백범 흉상 옆 '독립만세', 중국 땅에서 밀려온 뭉클함

    백범 흉상 옆 '독립만세', 중국 땅에서 밀려온 뭉클함[역사에서 미래 찾기-후기] 독립운동 유적 답사, 잊지 못할 16살의 소중한 기록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장병준선생기념사업회가 기획, 전라남도교육청·<오마이뉴스> 후원). 6박 7일 여정의 '역사에서 미래 찾기' 답사에 참여한 안윤주(목포 정명여중 2학년)양이 쓴 글을 <오마이뉴스> 지면에 소개한다. [편집자말]▲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일~16일 중국 ...
    Date2019.04.25 Category역사에서 미래찾기
    Read More
  4. 이승만의 무덤을 판 3.15부정선거와 마산의거

    이승만의 무덤을 판 3.15부정선거와 마산의거[현대사 100년의 혈사와 통사 48회] 마산의거는 새봄의 남풍과 함께 내륙으로 북상하기 시작했다 ▲ 1960년 3월 15일 낮 12시 45분 "곡 민주주의 장송" 현수막을 들고 광주 금남로에서 전국 최초로 3.15부정선거 규탄시위에 나선 장병준과 민주당 당원들.ⓒ 장병준기념사업회 권력자가 이성을 잃으면 자신은 물론 국가를 파멸시킨다. 그래서 정치학자 삼월 바틀러는 "권력은 마주와 같다"고 했다. 마실수록 취하고, 취할수록 마시고 싶은 것이 권력이라는 '마주'이다. 이승만은 비정상적인...
    Date2019.04.25
    Read More
  5. 100년 된 여관방, 이곳이 임시정부였다고?

    100년 된 여관방, 이곳이 임시정부였다고?[역사에서 미래 찾기-상] 상하이-항저우 임시정부 찾은 중학생 29명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 <오마이뉴스>는 장병준선생기념사업회가 기획하고, 전라남도교육청·<오마이뉴스> 후원한 이번 '역사에서 미래 찾기' 일정을 6박 7일 동안 동행 취재했다. - 기자 말 ▲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일~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
    Date2019.04.25
    Read More
  6. [역사에서 미래 찾기-하] 쑨커지 푸단대 교수를 만나다

    "위안부 협상, 한국은 일본에게 속았다"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 <오마이뉴스>는 장병준선생기념사업회가 기획하고, 전라남도교육청·<오마이뉴스>가 후원한 이번 '역사에서 미래 찾기' 일정을 6박 7일 동안 동행취재했다. - 기자 말 ▲  쑨커지(孫科志) 중국 푸단(復旦)대 역사학과 교수(한국사 전공)가 15일 푸단대를 찾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들에게 '상하이의 한국인과 중한교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소중한...
    Date2019.04.25 Category역사에서 미래찾기
    Read More
  7. 탁월한 균형 감각으로 통합 추구한 민족해방운동가 장병준

    민족해방운동가 장병준의 삶을 다룬 평전이 출간되었다. 일제 식민지 독립운동사에서는 그 이름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장병준. 그는 1893년 무안군 장산도(지금은 신안군)의 신흥 지주 집안 출신으로, 보성전문학교를 졸업한뒤 일본 니혼대학에서 공부하다가 도중에 유학 생활을 포기하고 민족운동에 나섰다. 3·1운동을 맞아 서울에서 만세운동에 참여한 뒤 고향 장산도로 내려가서 3.18만세 시위를 주도했다. 그 후 장병준은 서울에서 서북지역 출신 동지들과 함께 한성정부 수립을 위한 통합 국민대회 준비 과정에 잠...
    Date2019.04.23
    Read More
  8.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일생, 장병준

    [이슈메이커=박지훈 기자]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일생, 장병준 애국애족의 정신을 후손에 전하다 한국의 사회 지도층이 잇달아 여러 추문과 범죄와 연관되며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다. 국민은 가진 것만큼 사회에 모범을 보이거나 희생하는 사회 지도층을 현실에서 찾기 어렵다. 그로 인해 과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역사 인물이 조명되고 있다. 장병준은 호남 부호 출신으로 일가족이 독립 운동에 투신했고, 광복 후 반독재 투쟁을 벌인 인물이다. 그의 인생 파노라마를 따라가 보았다. 호남의 대표적인 ...
    Date2019.04.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